일상2011.05.24 20:01
[강풀 순정만화]웹툰이 영화에서 연극으로 웃다가 배꼽 빠질뻔한 연극 강풀 순정만화
[강풀 순정만화] 웹툰이 영화에서 연극으로 웃다가 배꼽 빠질뻔한 연극 강풀 순정만화 사랑의 귀로에서 고민하는 커플이 있다면 강추! 깔깔깔 웃다보면 고민이 한방에 해결될지도 몰라요.   

      주말 즐겁게 보내셨나요? 저는 주말에 분주한 데이트를 했답니다.^^ 토요일은 부부의 날이었죠. 아는 분께서 저의 달달한 부부생활을 위해 준비했다며 연극을 예매해주셨어요. 이름하여 '강풀의 순정만화' 아마도 알콩달콩 사랑하는 기분을 느끼라는거였나봐요. 근데... 저는 지금 같이 갈 수가 없어요. 좀 멀리 있답니다.
연극표를 놓고 고민에 빠졌지요. 누구랑 가지? 부부의 날이니 친구 부부를 떼어놓고 나랑 놀자고 할 수도 없고 주신 분 성의도 있는데 안보고 다른 부부를 드릴 수도 없고... 그래서... 엄마께 여쭈어보니 오~ 가시겠답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나이합쳐서 100살이 넘는 두 여인이 강풀의 순정만화 연극을 보러 갔지요. 우리는 순정파~ㅋ 아.. 그런데 가기를 얼마나 잘했는지 엄마와 둘이서 원없이 웃다가 왔어요. 근래에 이렇게 웃어본 적이 없어요. 정말 유쾌했습니다. 연극이 끝나고 집에 오는데도 입꼬리가 올라간 표정이었으니까요.^^
그렇다고 코메디처럼 웃다가 끝나기만 하는게 아니라 찡한 마음 울림도 있어서 끝무렵에는 눈물도 살짝 닦았어요. 만화나 영화를 통해 내용을 잘 아시듯 강풀의 순정만화는 상대에 대해 고민이 많은 커플에게 권해주고 싶어요.           대학로를 걸어가는데 엄마가 갑자기 환한 표정으로 웃어요. "저기에 곰이 올라간다~" "아...ㅋㅋ" 가까이 가보니 북경오리집 광고하는 팬더에요. 몹시 귀여워하십니다. 조만간 동물원 한번 가야할 듯...^^  


                                                                                                                                                                       @대학로         처음 가봤어요. 껌 아트홀, 이름 참 개성있네요. 극단주께서 껌좀 씹으셨나? ㅎㅎ



                                                                                                                                                   @대학로 껌 아트홀         올라가니 20분정도 시간이 남았는데 아쉽게도 앉아 있을 자리는 없고 해서 복도에 나오니 풍경이 좋네요. 엄마도 눈이 시원하다고 하십니다. 대학로도 내려다보이고 서울대병원도 보이고...


                                                                                                                                                        @대학로 껌 아트홀         시간이 되어 연극 홀에 들어가니 역시나 젊은커플들이 많아요. 순정만화를 보면서 이들은 또 많이 느끼겠지요. 부디 이쁜 사랑 하세요~♡  

                                                                                                                                                 @연극 강풀 순정만화         내용은 잘아시겠지만... 여고생과 12살차이나는 회사원, 남고생과 9살 연상 누나 커플의 달콤한 사랑이야기입니다. 연극의 첫대사와 마지막 대사는 똑같아요. " C bal~ X됐네~ " ^^;;;

                                                                                                                                                  @연극 강풀 순정만화         두 시간이 하나도 지루하지 않고 너무 빨리 지나간 것처럼 생각되는 것은 배우들의 역량이 큰 것이지요. 정말 너무 유쾌해서 웃고 또 웃고 또 웃게 됩니다. 특히나 보석같은 배우 하나를 발견했는데 바로 '박주용'님이에요.  이 분은 써 있듯 7배우.. 일곱역할도 하고 연극이 시작되기전 게임과 웃음으로 관객을 무대로 쫙~끌어 당깁니다. 놀라워요, 앞으로 훌륭한 배우가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연극 강풀 순정만화         회사원인 연우와 여고생 수영 커플 & 수영의 엄마 연우와 수영은 수줍게 조금씩 서로를 열어가며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합니다. 그야말로 알콩달콩이라는 표현이 딱 맞는 커플이에요. 어쩌면 그렇게 만화 느낌하고 똑같은지... 특히 수영양 짱! 나중에 연우가 말하죠, 나이가 많은게 문제되지 않을 정도로 사랑을 하기에 두려움없이 사랑한다고...

 

 

                                                                                                                                                                                                                    @연극 강풀 순정만화         아픔에 아픔을 더해서 아픔이 무디어지고 승화가 되는 커플이에요. 이름이 마음에 안들어서 늘 이름부르는게 싫은 남자고등학생 강숙과 옛사랑의 상처를 안고 사는 연상의 하경, 하경의 옛사랑 규철 새로운 사랑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할퀴는 하경과 맹목적인 해바라기 사랑 강숙의 사랑은 할퀴면서 깊어집니다. 자신의 처지 때문에 비겁하게 옛사랑을 떠나보내고 후회하는 규철은 하경에게 돌아오지만 하경은 규철을 통해 자신도 모르게 새로운 다른 사랑(강숙)이 시작되었음을 알게 돼요.

 

 

                                                                                                                                                                                                                          @연극 강풀 순정만화         열연하는 배우들로 두 시간은 훌쩍 지나 연극이 끝나고 엘리베이터 안에서 재미있었다는 얘기들이 들립니다. 엄마와 저만 재미있었던게 아니라 흐뭇하네요. 왠지 젊은 친구들과 통한듯하여...^^  

                                                                                                                                                     @연극 강풀 순정만화         밖으로 나오니 비가 촉촉히 와요. 비오면 땡기는거 있죠, 얼큰한 국물...ㅋ "엄마, 짬뽕 먹으러 가요."  "좋지~"


                                                                                                                                                                        @대학로         가끔 가는 대학로 홍콩반점, 홍콩반점에는 짜장면이 없어요. 짬뽕전문이랍니다. 가격도 맛도 적당하고 양도 푸짐하고 빨리 나오니 좋고... 한그릇 얼큰하게 해치웁니다.^^


                                                                                                                                                @대학로 짬뽕전문 홍콩반점       이렇게 엄마와의 즐거운 데이트로 보낸 하루였어요. 엄마 연세가 일흔아홉, 좀 많은 나이지만 연극보고 신나게 웃고 모두 이해하십니다. 박수도 치고, 소리 지르라고 하면 소리도 지르고 게임도 하고... 재미없어 하실까봐 우려했던 것은 역시나 기우였어요. 순정만화 제목처럼 일흔아홉에도 마음은 젊은 날의 순정이랍니다.^^   새로운 한주도 유쾌하게 퐈이팅!!!   위치보기<;<;<; > 접기       감사합니다.^^ 활짝 웃는 유쾌한 일 가득하세요~         

出處: http://blog.naver.com/skinteller?Redirect=Log&logNo=70109513446



모든 웹툰을 다 볼 수 있는 웹툰즈 가기

Posted by 심스드림